정보와소식



교수단체 "대학 줄세우고 길들이는 구조개혁평가 즉각 중단하라"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2017-08-25 16:26 송고 | 2017-08-25 16:30 최종수정
민교협과 사교련, 교수노조 등 20여개 대학·교수단체가 25일 오후 대전 우송대에서 열린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공청회장 단상에 올라 대학평가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News1

교육부가 25일 일부 평가지표와 방법을 수정한 대학구조개혁 평가방안을 내놓았지만 대학 구성원들의 반응은 차갑기만 하다. 폐기해야 할 박근혜정부의 대학 구조개혁 정책 기조를 문재인정부가 이어가고 있다며 즉각 중단을 요구했다.

민주화를 위한 전국교수협의회(민교협)와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사교련)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비정규교수노조) 전국대학노동조합 등 20여개 대학·교수단체는 이날 오후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공청회가 열린 우송대 우송예술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의 대학 구조개혁 정책을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박근혜정부의 대학 구조개혁 정책은 대학 줄 세우기와 길들이기를 통해 대학의 부실화와 황폐화를 심화시켰다는 점에서 '구조개악'이었다"라며 "촛불로 들어선 문재인정부가 폐기해야 할 박근혜정부의 대학 구조개혁 정책기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에서 민교협은 "대학재정지원사업의 방편으로 활용되어온 대학평가는 교피아를 양산하고, 대학을 침묵시키고, 총장과 사학재단을 교육당국의 2중대화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며 "대학 자율성을 죽이는 2주기 대학평가사업을 즉각 중단하고 대학 감사의 철학과 방법론을 새롭게 전면 재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교협은 "정부의 획일화된 대학 구조조정과 특수목적사업에 따른 재정지원사업에 의해 대학교육의 다양성과 질, 연구 주제와 방법론, 결과의 자율성이 지대하게 피해를 받고 있다"며 "재정지원사업은 일차적으로 대학의 자율성에 맡기고, 대학교육의 특성화와 연구자의 자율성에 기반한 감사정책과 집행 원칙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교협과 사교련, 교수노조 등 20여개 대학·교수단체가 25일 오후 대전 우송대에서 열린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공청회장 앞에서 대학평가 즉각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 News1

사립대 교수회 모임인 사교련은 "대학구조개혁평가는 지난 정부의 적폐 중의 적폐로 꼽히는 것으로, 1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사업으로 대학 전반이 피폐해졌다"라며 내년 실시하는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중단과 새로운 정책수립의 필요성을 요구했다.

사교련은 "최근 언론에 크게 보도된 대학 사례를 보면 교수들을 자기 전공과 상관없는 학과·전공에 마구잡이로 배치하고 교수들과 학생들을 학내 용역 취급해온 비리사학에 교육부는 수년에 걸쳐 800억원에 달하는 재정지원을 했다"며 "교육부 장관은 다시 한 번 호흡을 가다듬고 기왕의 정책을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대학 시간강사 단체인 비정규교수노조는 '대학평가정책 중단과 전면 재검토, 전임교원 강의담당비율 등 독소적인 평가지표의 즉각 폐기'를 주장했다.

비정규교수노조는 "교육부가 만든 강사법과 전임교원 강의담당비율 지표 때문에 지난 5년간 2만여명의 시간강사가 일자리를 잃었다"라며 "전임교원 강의담당비율 지표는 해고 지표이자 대학원 파괴 지료"라고 비판했다.

이들 대학·교수단체는 "문제투성이 박근혜정부의 대학 구조개혁 정책기조를 이어가서는 안 된다"라며 "문재인정부는 조속히 대학과 고등교육의 공공성을 확립해 가는 비전을 새롭게 만들어 갈 것을 거듭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령인구 감소에 대비해 2014년부터 3주기로 나눠 대학구조개혁을 추진하고 있다. 구조개혁평가를 통해 1주기(2014~2016년) 4만명, 2주기(2017~2019년) 5만명, 3주기(2020~2022년) 7만명 등 총 16만명의 대학정원을 줄일 계획이다. 교육부는 내년에 실시할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방안을 발표하고 이날 대전 우송대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jinn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뉴스1]'폐기' vs '또 유예'... 시행 3개월 앞두고 기로에 선 강사법 대구대분회 2017.10.18 0
555 [뉴스1]'강사법'이 아니라 미래지향적 '비전임교원법'이 필요하다 new 대구대분회 2017.10.18 0
554 [데일리중앙] "시간강사법 폐기하고 비정규교수 종합대책 수립하라" 대구대분회 2017.09.06 37
» [뉴스1] 교수단체 "대학 줄세우고 길들이는 구조개혁평가 즉각 중단하라" [17] 대구대분회 2017.08.27 65
552 [뉴스1] "대량해고 부르는 강사법 폐기하라"…시간강사들 다시 거리로 [19] 대구대분회 2017.08.24 144
551 [참여와 혁신] ‘강사법’ 이대로 안 된다 대구대분회 2017.08.24 74
550 [연합뉴스] "'대학판 비정규직법' 시간강사법 폐기…강사 처우 개선" 대구대분회 2017.08.24 73
549 [한국대학신문] "강사법 폐기하고 정부책임형 대책 만들어 달라" 대구대분회 2017.08.23 87
548 [머니투데이] 통과해놓고 시행 못하는 법 있다? 진퇴양난 '강사법' [20] 대구대분회 2017.08.09 75
547 [아시아경제] 대학 총장들, "文 정부, 시간제 강사들의 처우 개선해달라" [15] 대구대분회 2017.07.05 106
546 [뉴스1] 총파업 맞아 비정규직 교수들도 거리로…"차별없는 대학 만들자" [17] 대구대분회 2017.06.30 115
545 [한국대학신문] 대학도 비정규직 제로(ZERO) 시대 가능한가 [15] 대구대분회 2017.06.30 115
544 [교수신문] 시간강사 문제, 어떻게 할 것인가? [23] 대구대분회 2017.06.30 136
543 [세계일보] 빈곤화·양극화의 비전임교수들…"시간강사법은 답 아냐" [19] 대구대분회 2017.06.25 139
542 [경향신문] 평의원회 교수 비율 제한 ‘독소조항’ [1] 대구대분회 2017.06.25 60
541 [한국대학신문] 비정규교수 종합대책 절실하다 [1] 대구대분회 2017.06.12 73
540 [매일경제신문] 비정규직보다 열악한 대학 시간강사 [3] 대구대분회 2017.06.12 7003
539 [교수신문] 비정규교수들 무기한 노상농성 돌입 [3] 대구대분회 2017.06.09 322
538 [news1] "대학 서열화 해소위해 대학 통합네트워크 구축해야" [18] 대구대분회 2017.06.07 118
537 [한국대학신문] 강사단체 “文정부, 대학 강사 처우 개선 대책 세워달라” [21] 대구대분회 2017.06.05 3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