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와소식

영남대학교와 대구대학교 비정규직 교수들이 고용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비정규직 교수 고용안정과 처우개선 등의 내용을 담은 고등교육법 개정안(일명 강사법) 시행(2019년 8월)을 앞두고 대학 측이 시간강사 수업 축소 움직임을 보이면서다.

비정규교수노조 영남대분회에 따르면, 영남대 비정규직 교수 조합원 270여 명 중 80여 명가량이 다음 학기 수업을 배정받지 못했다. 노조는 비조합원 비정규직 교수를 포함해 전체 640여 명 중 1/3가량이 해고될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노조는 다른 학교 강의를 나가는 교수는 20% 미만으로, 영남대에서 수업을 배정받지 못하면 당장 수입원이 없는 교수가 대다수라고 설명한다.

노조는 지난 1일 영남대학교 본관 앞에서 해고 철회를 요구하며 천막농성을 시작했다. 2일 오후 본부 측과 면담 이후, 3일 기자회견도 열 계획이다.

김용섭 비정규교수노조 영남대분회장은 “수업 미배정은 강사의 생존권 박탈이다. 외부 강의를 하는 교수도 적어서 당장 어려움에 부닥쳤다”라며 “시간표 확정도 전에 강의를 잘랐다”라고 말했다.


반면, 영남대는 수업 배정이 확정되지 않은 상황이라, 비정규직 교수 해고도 확실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영남대 관계자는 “아직 학교에서 (수업 축소 관련) 통보한 게 없다. 아직 수업 배정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황이다. 전임 교원이 수업을 더 맡을 수도 있는데 확정된 것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대구대학교도 상황은 비슷하다. 정확한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대구대 본부 측은 시간강사 수업 축소 방침을 세웠다. 비정규직교수노조 대구대분회는 지난 28일 본부와 면담했고, 이 자리에서 대학 측으로부터 시간강사 수업 비중을 20%에서 8%로 줄인다고 들었다.


이에 노조는 비정규직 교수 약 200여 명 이상이 일자리를 잃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노조는 28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돌입했다. 투표 결과는 2일 저녁께 나올 예정이다.


박은하 비정규직교수노조 대구대분회장은 “강사 생존이 달린 문제로 곧바로 쟁의행위 찬반투표에 들어갔다”라며 “강사법의 취지는 강사 고용안정과 처우개선인데 학교는 재정 악화를 핑계로 수업을 줄일 수밖에 없다고만 한다. 강사법 개정안 시행 전에 강사 자르고 시작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구대 관계자는 “수업 시수가 줄어드는 것은 맞다. 전임교원 수업 담당 비율도 올려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회는 지난해 11월 29일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강사법 개정안은 시간강사의 교원 지위를 인정하고 1년 이상의 임용기간 보장, 소청심사권 보장 등을 골자로 시간강사의 고용 안정 개선 내용을 담고 있다.

http://www.newsmin.co.kr/news/3627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0 유은혜 "시간강사 처우개선" 당부…대학총장들 "재정 확대" 촉구 new 대구대분회 2019.01.23 2
639 (1.18)“막대한 재정부담” 핑계로 ‘시간강사 대량해고’ 합리화하는 대학들 대구대분회 2019.01.21 4
638 (1.15)"시간강사 대량해고 중단하라‥무기한 농성" 대구대분회 2019.01.21 3
637 "막대한 재정부담" 핑계로 '시간강사 대량해고' 합리와하는 대학들 대구대분회 2019.01.18 9
636 새해부터 '강사법' 칼바람..영남대 등 강사 대거 해고 움직임 대구대분회 2019.01.03 24
» 영남대·대구대, 강사법 시행 앞두고 시간강사 해고 ‘우려’ 대구대분회 2019.01.03 21
634 강사법 시행 앞두고 부산 이어 대구에서도 반발 확산 대구대분회 2019.01.03 12
633 강사법 시행 앞두고 연초부터 지역 대학가 '구조조정 반발' 확산 대구대분회 2019.01.03 10
632 강사법 통과 후 전국 대학가 시간강사 구조조정 마찰 대구대분회 2018.12.21 31
631 "강사법 개정안, 본래 취지 역행 시간강사·대학 모두에게 족쇄" 대구대분회 2018.12.20 12
630 부산대 시간강사 파업 돌입.. 타 대학 확산 조심 대구대분회 2018.12.19 10
629 [강사법 파장] 교육부 "강사 대량해고 대학 재정지원 제한" 대구대분회 2018.12.18 14
628 "'강사법' 앞두고 되레 구조조정... 성균관대는 달라야" 대구대분회 2018.12.13 11
627 강사법 논란, 없는 것은 돈이 아니다. 대구대분회 2018.12.11 14
626 교육부, 비리와의 전쟁 선포... 대학 감사결과도 실명 공개 대구대분회 2018.12.11 10
625 시간강사 처우개선비 288억, 대학혁신지원사업 실시 대구대분회 2018.12.11 10
624 교육부 내년 예싼 74조 9000억원 확정... 강사법 280억 반영 대구대분회 2018.12.10 9
623 사립대 교수들 "정부와 교육부가 강사법 재정 지원책 마련해야" 대구대분회 2018.12.06 8
622 국공림대교수연합회, "강사 처우 개선은 당연... 교육부, 보완책 마련해야" 대구대분회 2018.12.06 8
621 국공립대 교수들"강사 쫓아내려는 대학들, 감사 받아야" 고려대는 구조조정 유보 대구대분회 2018.12.0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