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와소식

"새학기 수업이 수백개나 사라져" … '강사법' 비상 걸린 대학가

중앙대 올 1학기 강의 수 17.8% 급감

고려대선 학생들 서명운동·릴레이 시위

시간강사 처우 개선 목표 8월 시행 강사법 앞두고

대학교 각종 편법 동원 … '학습권 침해 해결' 요구 고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새 학기 개강을 불과 보름 앞둔 대학가에 '강사법(고등교육법 일부개정안)'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대학들이 시간강사 고용을 줄이기 위해 교양강의를 축소하거나 한 강의당 수강인원을 대폭 늘리는 등 꼼수로 대응하면서 그 피해가 고스란히 학생들에게 돌아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고려대 총학생회와 구조조정 저지 공동대책위원회는 15일 교내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설과목 수 급감 사태 해결과 강사법의 온전한 실현을 촉구했다. 앞서 총학생회에 따르면 고려대의 올해 1학기 개설과목은 모두 2714개로 지난해 1학기 3108개에 비해 394개(-12.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 과목 수가 74개, 교양 과목 수는 무려 320개나 감소했다. 학생회는 지난 8일부터 학습권 침해 해결 등을 요구하며 서명 운동와 릴레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중앙대 역시 서울캠퍼스의 교양 과목 수가 지난해 750개에서 올해는 689로 61개(-8.1%) 줄었다. 안성캠퍼스의 경우 전공과목이 746개(-43.2%)나 사라졌다. 중앙대 강사법관련 구조조정저지 공동대책위는 "교내 수강신청 시스템을 통해 개설강좌 수가 급감한 것이 확인됐는 데도 대학 본부 측은 구체적인 자료 공개 없이 실제 개설강의는 1% 정도만 줄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강사 수 역시 1년 전보다 264명이나 감소했다"고 전했다.

오는 8월 시행되는 강사법은 시간강사의 고용 안정성과 처우 개선을 목표로 마련됐다. 시간강사에게도 교원 지위를 부여하고 1년 이상 채용할 것 그리고 방학 중 임금지급 등을 보장한다. 그러자 대학들은 시간강사 강의를 전임교수에게 몰아주거나 교양과목을 폐지하고 심지어 졸업이수 학점을 줄이는 등 각종 편법을 동원하고 있다. 서울 지역의 한 대학원생은 "강의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반복 사용하고, 그룹별 토론수업이라는 명목으로 대학원생 조교들이 학생들을 지도하기도 한다"며 "최대한 비용 절감을 하면서 기존 강사들을 대체하려는 의도로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정부는 강사법에 따라 발생하는 추가비용 가운데 대략 70%를 지원하고 8500억 원에 달하는 대학혁신지원사업도 시행하기로 했다. 그런데도 대학들이 이같이 대응하는 데 대한 비난 목소리가 거세다. 결과적으로 학습권을 침해하고 교육의 질이 떨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강태경 대학원생노조지부 수석부지부장은 "교육부가 대학 재정지원사업에 시간강사의 고용 안정성과 관련된 성과지표를 반영하겠다고 한 만큼 실제 고용되는 강사 수, 강좌당 학생 수 등을 좀 더 면밀히 반영하고 감독할 수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교육부는 대학과 강사 측 대표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이번 주부터 운영 매뉴얼 제작에 들어갔다. 김규태 교육부 고등교육정책실장은 "다수 대학의 실태를 파악하고 있으며 그 중 상황이 심각한 곳은 보다 면밀히 들여다볼 것"이라며 "대학 총장들과 강사법 안착을 위한 협조도 당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277&aid=0004413165&sid1=00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8 학술단체, "강사법 정착 위해 정부가 지원 나서야" 성명 발표 대구대분회 2019.02.21 11
» "새학기 수업이 수백개나 사라져" … '강사법' 비상 걸린 대학가 대구대분회 2019.02.20 10
646 한 강의에 200명 몰아넣고.. 강사들엔 "강의 줄었다" 폐강 통보 대구대분회 2019.02.14 16
645 "수강신청 과목 수가 줄었어요"... 정부에 강사법 대책 촉구 대구대분회 2019.02.13 13
644 비정규교수노조 "교육부, 강사법 특별대책팀 꾸려야" 대구대분회 2019.01.31 19
643 대학 강사들 "교육부, 강사법 특별대책팀 구성하라" 대구대분회 2019.01.31 15
642 ‘강사법’ 시행령, 강사 해고 등 ‘풍선효과’ 막을까 대구대분회 2019.01.31 14
641 정대화 총장 "강사법 예산 지원 더 늘려야"…교육부 "기재부와 싸우겠다" 대구대분회 2019.01.29 17
640 유은혜 "시간강사 처우개선" 당부…대학총장들 "재정 확대" 촉구 대구대분회 2019.01.23 27
639 (1.18)“막대한 재정부담” 핑계로 ‘시간강사 대량해고’ 합리화하는 대학들 대구대분회 2019.01.21 18
638 (1.15)"시간강사 대량해고 중단하라‥무기한 농성" 대구대분회 2019.01.21 15
637 "막대한 재정부담" 핑계로 '시간강사 대량해고' 합리와하는 대학들 대구대분회 2019.01.18 21
636 새해부터 '강사법' 칼바람..영남대 등 강사 대거 해고 움직임 대구대분회 2019.01.03 40
635 영남대·대구대, 강사법 시행 앞두고 시간강사 해고 ‘우려’ 대구대분회 2019.01.03 34
634 강사법 시행 앞두고 부산 이어 대구에서도 반발 확산 대구대분회 2019.01.03 23
633 강사법 시행 앞두고 연초부터 지역 대학가 '구조조정 반발' 확산 대구대분회 2019.01.03 21
632 강사법 통과 후 전국 대학가 시간강사 구조조정 마찰 대구대분회 2018.12.21 42
631 "강사법 개정안, 본래 취지 역행 시간강사·대학 모두에게 족쇄" 대구대분회 2018.12.20 22
630 부산대 시간강사 파업 돌입.. 타 대학 확산 조심 대구대분회 2018.12.19 26
629 [강사법 파장] 교육부 "강사 대량해고 대학 재정지원 제한" 대구대분회 2018.12.18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