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대구대분회 집행부에게 묻고자 합니다.

조합원을 위해 어떤 결과물을 도출하였나요?

작년 파업결의에 어떻게 대처하였나요?

올해 임단협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나요?

별 진척이 없으면 파업결의로 투쟁계획을 세워야 되지 않나요?

전체 조합원에게 100만원씩의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는 타임오프비 소수의 집행부가 받으면서 만족하고 혹시 학교측과의 교섭에 별로 관심이 없으신 것은 아닌가요?

분회장과 남중섭국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하신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퇴해야 하지 않나요? 그런데도 분회장하겠다고 출마한다니. . . .

분회장 선거에 반대의 의사표시로 현 집행부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조합원님들의 의견을 묻고 싶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0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갈무리 2020.01.20 7
349 노조 운영방식에 대한 질문;집행부는 답하기 바랍니다. 松河海照李翰邦 2019.12.25 56
348 안녕하십니까? 제9기 분회장 당선자 남중섭입니다. 남중섭 2019.12.19 44
347 안현영 선생님 글입니다 여창원 2019.12.13 97
» 현 집행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예병환 2019.12.12 88
345 바야흐로 태평성대가 왔습니다.살아남은 사람들아 꽃놀이 가자스라 [1] 松河海照李翰邦 2019.12.10 84
344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호준 2019.11.12 86
343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8 283
342 <새책>『네트워크의 군주 ― 브뤼노 라투르와 객체지향 철학』(그레이엄 하먼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19.08.01 270
341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호준 2019.05.26 260
340 미국인에 대한 편견 샤랄라라 2019.05.21 234
339 어린이집 주차장 샤랄라라 2019.05.20 218
338 국뽕에 거하게 취한 연예인 샤랄라라 2019.05.17 232
337 출근하는데 엔진룸에서 소리나서 열어봄 샤랄라라 2019.05.16 197
336 식사전 머리 지진한번 나세요 샤랄라라 2019.05.15 201
335 오늘의점심 샤랄라라 2019.05.14 200
334 <새책> 『여자떼 공포, 젠더 어펙트 ― 부대낌과 상호작용의 정치』 출간! (권명아 지음) 갈무리 2019.02.14 284
333 조합원은 파업을 가결하였는데... 예병환 2019.01.24 272
332 '우리복지시민연합' 민주주의의 터를 만들어가는 마을과공동체 협동조합의 권정택 이사장을 만나다. 대구대분회 2018.06.05 515
331 [대구대학교]공영형 사립대학 정책과 현실적 가능성 대구대분회 2018.05.31 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