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절박하고 심각한 질문입니다.


1)  이번 2학기로 들어서면서 부터 강의가 없는 입금 조합원들에게는 메일도 잘 오지 않고

추석 선물에서도 제외되었는데 입금 조합원은 들러리거나 재주만 넘는 곰인가요.?

학교 측에서 제외하더라도 노조비에서라도 조그마한 선물을 마련해야 하지 않는가요?

토사구팽 당하고 피눈물을 흘리는 입금조합원을 꿈에라도 생각한 적이 있나요?


2) 2학기 종강 행사 때 볼링장 에 5명만 참가했다는데 참가자를 늘리기 위해서 어떤 노력을 했나요?

  귀찮은 조합원들이 오지 않았으면 더 좋겠다는 분위기였다는 노조원의 뒷 이야기를 심각하게 반성한 적이 있나요?

 분회 집행부가 2년도 되지 않아 타성에 젖어 무사안일한 태도를 보이나요?

75%가 짤려도 나는 살아 남았으니 그것에 만족하시나요?

3) 국외여행과 국내 여행에 대하여

지난 2월말의 총회와 3월 초 대의원대회에서 해외여행은 가급적 가지 않는 걸로 논의가 되었는데

입금 조합원은 참가하기 힘든 해외여행을 꼭 가야하는 이유가  있었나요?

입금 조합원을 약 올리기 위함인가요?

노조가 폭망하기 전에 살아 남은 강의 조합원끼리 마저 떨어 먹자는 분위기인가요?


우여곡절 끝에 국내여행으로 전환했지만 꼭 인원제한을 해야 할 필요가 있나요?

귀찮은 노조원은 오지 말라는 의도인가요? 많이 오면 안 될 이유가 있나요?

선착순 20명 이외의 사람들은 올 필요가 없고 노조원이 아닌 귀찮은 잉여인간인가요?

45명이 오면 대형 버스로 변경해서 한 차로 가서 단결력을 높여야 하지 않나요?

굳이 20명으로 제한하고 여행사에 의뢰해야 할 이유가 있나요? 속된 말로 손 안대고 코 풀려는 심산인가요?

언제부터 대구대분회가 집행부와 소수만을 위한 노조가 되었나요?

대구대분회가 용케도 살아 남은(그러나 언제 짤릴지 모르는) 강의노조원만을 위한 귀족노조 인가요?

대의원과 감사는 도대체 팔장만 뀐채 제반 사태에 대하여 침묵하고 있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 새 책! 『페미니즘의 투쟁 ― 가사노동에 대한 임금부터 삶의 보호까지』 마리아로사 달라 코스따 지음, 이영주·김현지 옮김 갈무리 2020.10.14 11
361 새 책! 『폭력의 진부함 ― 얼굴, 이름, 목소리가 있는 개인을 위하여』 이라영 지음 갈무리 2020.09.02 29
360 새 책! 『존재의 지도 ― 기계와 매체의 존재론』 레비 R. 브라이언트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20.07.30 50
359 새 책!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20.07.06 79
358 임시대의원대회와 관련하여 몇 가지 안내드립니다. 남중섭 2020.05.14 137
357 답변바랍니다 [1] 예병환 2020.05.13 124
356 이제 더 이상 대구대분회 집행부에 기대할 것이 없다 [1]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2 134
355 아래 글에 답변드립니다. 남중섭 2020.05.11 85
354 아래 질문에 대하여 답해 주기를 요구한다 [2]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1 95
353 왜 대구대분회 총회를 소집하지도 않고 임시대의원대회를 소집하는가? [5]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0 113
352 규약개정의 악행을 규탁합니다 [3] 블곰 2020.05.10 113
351 새 책! 『메이데이 ― 노동해방과 공유지 회복을 위한 진실하고 진정하며 경이로운 미완의 역사』 피터 라인보우 지음, 박지순 옮김 갈무리 2020.05.08 95
350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갈무리 2020.01.20 352
» 노조 운영방식에 대한 질문;집행부는 답하기 바랍니다. [1] 松河海照李翰邦 2019.12.25 199
348 안녕하십니까? 제9기 분회장 당선자 남중섭입니다. 남중섭 2019.12.19 211
347 안현영 선생님 글입니다 여창원 2019.12.13 217
346 현 집행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예병환 2019.12.12 211
345 바야흐로 태평성대가 왔습니다.살아남은 사람들아 꽃놀이 가자스라 [1] 松河海照李翰邦 2019.12.10 200
344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호준 2019.11.12 210
343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8 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