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대구대분회 님은 자유게시판에 어제 올린 이윤호대의원과 이한방 대의원의 글을 보았는가

하루가 다 되어 가도록 아무 답이 없고 분회사무실에도 분회장이나 국장 3명 중에 어느 누구도

자리에 없기에 구체적인 질문을 할테니 대구대분회님은 답하기 바란다


 
1.225일 분회 정기총회가 무산된 걸로 아는데 다시 정기총회를 소집해야 하지 않는가


 2.정기총회를 소집하지도 않고 임시대의원대회로 결산 감사 예산심의,규약개정을 해도 되는가


 3.위 공고 5항의 규정 개정의 내용도 조합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대의원대회에서 바로 결정한다면

  한국비정규교수노조와 분회 규정에 위반되지 않는가


   1/5 20%의 비중이 있는 대의원 1명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하여 모든 대의원들이 참석가능한 

시간으로 회의날자를 잡을 수는 없었는가? 특정인의 의견을 봉쇄하기 위한 술책이 아니기를 바란다


 4.규정상으로나 지난 대구대분회 15년 역사에서 총회소집을 했고 총회가 무산될 경우에 

  대의원대회로 위임했는데 이런 규정과 관례를 무시하고 바로 대의원대회를 소집한 이유가 무엇인가


  4학기 이상 강의가 없는 조합원의 목을 자르는 중요한 규정변경을 도둑고양이처럼 암암리에

  처리할려고 하는 의도는 무엇인지? 소문에 노조 블랙리스트에 의거해 문제 노조원들을

  제거하려는 것 아니냐고 하는 의혹이 있는데 이런 견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5. 이런 여러 문제가 있으므로 이번 목요일 514일 대의원대회가 아니라

    총회를 소집할 생각은 없는가? -이한방 5111544
------------------------------------------------------------------------------------------------------- 

아래 글의 질문에 답변드립니다.-남중섭 


 1. 225일 분회 정기총회가 무산된 걸로 아는데 다시 정기총회를 소집해야 하지 않는가


   대의원회는 총회를 갈음하는 기구로 지금까지 총회 무산시 대의원대회로 갈음하여 왔습니다


  (회칙 17분회는 총회의 권한을 대행하기 위하여 대의원회를 둔다.) 


   225일 정기총회가 무산되었고 회칙에 따라 대의원회로 갈음하려 하였습니다.

그러나 오시기로 했던 대의원이 당인 개인 사정으로  출석할 수 없어서, 카톡을 이용하여

분회장 임기 종료와 관련된 19학년도 결산 건, 조합비 부족분 지출 건에 대해서만 의결하였습니다


이러한 결정이 절차상의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본조의 권고에 따라 의결한 안건을 다시 의결하는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



==>##225일에 총회가 무산되었으면 당일 대의원대회를 개최하지 않으면 전체가 완결된 것이 아니므로

당연히 다시 총회를 개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의원 5명이 아닌 일반 조합원들이 그렇게 무섭나요? -이한방 


 
2. 정기총회를 소집하지도 않고 임시대의원대회로 결산 감사 예산심의, 규약개정을 해도 되는가


  위 질문1의 이유로 임시대의원대회를 개최하고, 대의원회가 총회의 권한을 대행하는 기구이므로 


  위의 사항을 다루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중섭 


 
==>##총회가 무산되었으면 다시 총회를 개최해야지 총회개최를 기피하고 대의원 5명만으로

(그것도 반대가 예상되는 대의원은 참석할 수 없는 일시에 개최함


 조합원자격을 결정하는 것이 합법적이라고 생각하나요? 본조나 민주노총에 문의해 볼까요


 총회에서 조합원자격에 대한 당사자들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결정해도 되나요?

조합원을 늘려도 시원찮을 판에 400명에서 꼴랑 70여명 남은 조합원들 중에서

강의 짤린 입급 조합원 10 여명의 자격을 굳이 소위 정지해야 속이 시원하나요? -이한방 


 
3. 위 공고 5항의 규정 개정의 내용도 조합원들에게 알리지 않고 대의원대회에서 바로

결정한다면 한국비정규교수노조와 분회 규정에 위반되지 않는가?  1/5 20%의 비중이 있

는 대의원 1명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하여 모든 대의원들이 참석가능한 시간으로 회의날짜를

잡을 수는 없었는가? 특정인의 의견을 봉쇄하기 위한 술책이 아니기를 바란다.-이한방 


 
모든 대의원께서 참석하여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모든 분이 참석하는

시간은 잡을 수가 없었습니다 일례로 한 분은 5시 이후에는 불가능, 한 분은 5시 이후에만

가능하십니다. 임시대대의 시간은 이러한 불가피한 상황 속에서  아직까지 결정하지 못한

사안들을 협의하기 위해 가장 많은 분들이 참석하고, 가장 이른 시간으로 정할 수밖에 없었습니다.-남중섭 


 
==>##분회장 탄핵과 함께 가장 중요한 문제인 조합원 자격에 관한 규정은 당연히 총회를

소집하여 당사자들의 의견을 청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그 과정을 모두 피하고 대의원 5명에게

생사여탈권을 일임하는 의도가 무엇입니까?  -이한방

4.규정상으로나 지난 대구대분회 15년 역사에서 총회소집을 했고 총회가 무산될 경우에  대의원대회로

위임했는데 이런 규정과 관례를 무시하고 바로 대의원대회를 소집한 이유가 무엇인가? -이한방 


 
1의 답변으로 대신하겠습니다. 남중섭 


 
==>##4학기 이상 강의가 없는 조합원의 목을 자르는 중요한 규정변경을 도둑고양이처럼

 암암리에 처리할려고 하는 의도는 무엇인지 소문에 노조 블랙리스트에 의거해 문제 노조원들을

제거하려는 것 아니냐고 하는 의혹이 있는데 이런 견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한방 


 
블랙 리스트라니요? 분회장이나 집행부가 블랙 리스트를 작성하고

조합원을 제거할 권력이나 있는지 반문하고 싶습니다. -남중섭 


>##분회가 아니라 학교측의 블랙리스트와 조합에 대한 압력을 지칭한 것이었습니다


   설사 학교에서 압력이 오더라도 조합원 총회를 열어 대처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이한방 


 
‘4학기 이상 강의 없는규정은 원칙에 대한 문제이지 특정 조합원 배제를 위한 의도가 아닙니다


 그리고 강의가 없다고 조합원의 자격을 박탈하는 것이 아니라, 자격이 정지되는 것이기에

목을 자른다는 표현은 과한 표현이라 여겨집니다 대략 7~8년 전 회칙상 조합원은 수업이

있는 자에 국한했습니다. 그러다가 분회 운영의 편의를 위해서 1학기 유예, 1년 유예,

수업을 한 자 등으로 변화해 왔습니다. 그러나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본조가 아닌

대구대라는 한정된 공간인 분회라는 특성상 대구대 강사인 자가 조합원인 것이 원칙이라고 생각합니다 
 
회칙상 조합원은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갖습니다. 대구대에서는 강의가 없고, 영남대에서만 강의하는

자가 대구대분회의 분회장이 되어서는 안되겠다는 것이지요. -남중섭 


 
==>##상당기간 강의가 없었던 권정택 전 분회장의 경우는 어떻게 설명하시겠습니까?

대구대 출신들의 텃세입니까  자격 박탈과 자격정지가 무슨 차이가 있나요? 강의가 없어

자격 정지된 사람이 다시 강의를 받아서 자격회복을 회복할 수 있는 확률이 10%나 되나요?

15년 동안 조합비를 내고 활동했던 강의 없는 사람들을 짤라야 속이 시원합니까?  -이한방 


 
5. 이런 여러 문제가 있으므로 이번 목요일 514일대의원대회가 아니라 총회를 소집할 생각은 없는가? -이한방

임시대의원대회의 개최는 위에서 설명 드린 내용과 같습니다 그리고 대의원은 조합원의 위임을 받은 대표자들입니다.

선생님께서 지적한 내용을 대의원들도 판단할 것이며, 분회의 활동도 대의원회의 결정에 따라 운영될 것입니다. 남중섭 


 
==>##반대가 예상되는 이윤호 대의원을 배제하기 위한 대의원대회 일시가 아니기를 바랍니다


 조합원 자격에 대한 사항은 마땅히 총회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본조의 유권해석을 요청합니다


 225일 정기총회가 무산되었고 당일 대의원대회도 무산되었으므로 마땅히 다시 총회를 소집해야 하고

다시 소집한 총회가 무산될 경우에 대의원대회를 대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본조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문의합니다


   아직도 대구대분회원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유령  이 한 방


**이제 다시는 조합원들의 의견 청취는 할 생각이 없는 걸로 판단되니 본조와 민주노총에 제소하겠습니다. 이한방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1 새 책! 『폭력의 진부함 ― 얼굴, 이름, 목소리가 있는 개인을 위하여』 이라영 지음 갈무리 2020.09.02 9
360 새 책! 『존재의 지도 ― 기계와 매체의 존재론』 레비 R. 브라이언트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20.07.30 22
359 새 책!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20.07.06 56
358 임시대의원대회와 관련하여 몇 가지 안내드립니다. 남중섭 2020.05.14 102
357 답변바랍니다 [1] 예병환 2020.05.13 105
» 이제 더 이상 대구대분회 집행부에 기대할 것이 없다 [1]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2 114
355 아래 글에 답변드립니다. 남중섭 2020.05.11 71
354 아래 질문에 대하여 답해 주기를 요구한다 [2]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1 75
353 왜 대구대분회 총회를 소집하지도 않고 임시대의원대회를 소집하는가? [5] 松河海照李翰邦 2020.05.10 97
352 규약개정의 악행을 규탁합니다 [3] 블곰 2020.05.10 102
351 새 책! 『메이데이 ― 노동해방과 공유지 회복을 위한 진실하고 진정하며 경이로운 미완의 역사』 피터 라인보우 지음, 박지순 옮김 갈무리 2020.05.08 74
350 새책!『맑스와 정의 : 자유주의에 대한 급진적 비판』(앨런 E. 뷰캐넌 지음, 이종은·조현수 옮김) 갈무리 2020.01.20 290
349 노조 운영방식에 대한 질문;집행부는 답하기 바랍니다. [1] 松河海照李翰邦 2019.12.25 183
348 안녕하십니까? 제9기 분회장 당선자 남중섭입니다. 남중섭 2019.12.19 195
347 안현영 선생님 글입니다 여창원 2019.12.13 203
346 현 집행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예병환 2019.12.12 195
345 바야흐로 태평성대가 왔습니다.살아남은 사람들아 꽃놀이 가자스라 [1] 松河海照李翰邦 2019.12.10 183
344 에.-너.-지의 중심과 공.-간.의 사.고 호준 2019.11.12 198
343 <새책>『중국의 신사계급 : 고대에서 근대까지 권력자와 민중 사이에 기생했던 계급』(페이샤오퉁 지음, 최만원 옮김) 갈무리 2019.08.28 632
342 <새책>『네트워크의 군주 ― 브뤼노 라투르와 객체지향 철학』(그레이엄 하먼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19.08.01 5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