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시/ 시간 강사가 말했다 - 장안대 편

2006.11.06 08:58

장영수 조회 수:2532 추천:115

시간 강사가 말했다 - 장안대 편


키 큰 향나무의 대오,

정원사가 손보고 간 이래로

한 그루 향나무 상하 좌우

나뭇가지들 곳곳 무더기무더기

축구공 농구공만 같은 무인도만

같은 녹색 잎 뭉치들 푸른 하늘이

그 배경이다 그대로 그냥 한 생애

내내 기약 없는 참선에 든 구도자

모습, 분위기, 세상 어떤 가부좌의

구도자라 해도 외형상 저 향나무

들 같을 순 없을 거라는 느낌

향나무를 통해 향나무의 자세를 통해

한 수 배우고 있던 어느 봄날 오후

-시집 〈그가 말했다〉(문학과지성사)에서



장영수

1947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났다.

1973년 〈문학과 지성〉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메이비〉 〈나비 같은, 아니아니, 빛 같은〉 등이 있다.

한겨레 2006. 11. 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 5월 12일(토) 본조와 지부 대의원대회 공고 임순광 2007.04.18 2730
185 답변주신 전업으로 하시는 시간강사님의 뜻에 대한 답변 [2] 시간강사 2007.04.17 2790
184 비전업강사의 강사료를 갂아먹는 전업노조위원님들을 규탄합니다 [3] 비전업강사 2007.04.11 3618
183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 선거공고(4월 14일, 토, 오후2시, 영남대 인문관 312호) 임순광 2007.04.07 2724
182 [부위원장후보7. 주봉희선거동영상] 선택은 분명하다! 주봉희선본 2007.01.25 4744
181 대학의 비정규직부터 해결하라-한겨레21, 2006년12월13일 제639호 [1] 천리향 2007.01.09 2563
180 비정규교수노조 대경지부 학술지 발간 관련 안내 임순광 2007.01.08 3481
179 2006년 경북대분회 임금단체협약서 내용 임순광 2007.01.08 2469
178 논문게재 지원에 대한 문의 [1] 박혜전 2007.01.04 2598
177 [필독]전남대분회 2006년 단체교섭 쟁점사항 타결!! [1] 전남대분회 2006.12.29 2424
176 점필재 김종직선생 이한방 2006.12.18 2616
175 산청의 인물 이한방 2006.12.18 2517
174 노사야합 중단하라! 이태양 2006.12.14 2248
173 2006년도 2학기 비정규교수 산행 및 간담회-12월 21일 木 이한방 2006.12.14 2401
172 교원법적지위 쟁취를 위한 정책토론회 본조간사 2006.11.13 2211
171 등록금후불제서명운동 본조간사 2006.11.06 2193
170 희망꽃 필 때까지! 본조간사 2006.11.06 2115
169 희망꽃 서명운동! 본조간사 2006.11.06 2255
» 시/ 시간 강사가 말했다 - 장안대 편 장영수 2006.11.06 2531
167 교원법적지위확보서명 간사 2006.11.03 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