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매일춘추] 대학 안의 유령들

2004.10.26 23:33

산그늘 조회 수:2849 추천:124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40301&yy=2004
매일신문 2004년 10월 25일


매일춘추-대학 안의 유령들


"유령이 떠돌고 있다. .. 그 어떤 권리도 부여받지 못해 쉴 곳도, 연구할 곳도, 학생을 지도할 곳도 없이 오직 가방 하나 들고 강의실과 벤치를 전전해야 하는 비정규직 교수들이 대학 안의 유령이다. "

아직 비정규직 교수라는 용어는 독자들에게 생소할 듯싶다. 우리들에게는 시간강사 아니면 '보따리장수'라는 표현이 훨씬 더 익숙해져 있지 않은가. 필자도 올 초부터 한 대학에서 교양강의를 진행한 바 있다. 그런데 이번 2학기 수강신청 학생수가 30명이 넘지 못했다는 이유로 두 과목 모두 폐강당했다.

한 학기에 세 과목을 강의해도 강의료가 70만~80만원 남짓밖에 되지 않는데다가, 아무런 사회보험과 신분보장이 되지 않은 채 항상 폐강 위협이 도사리고 있는 것이 대학 시간강사의 처지다. 그러다보니 다른 생계수단을 찾지 않을 수 없고, 본업인 연구가 제대로 이루어질 리가 없다.

지난 6월 국가인권위원회에서 교육부장관에게 "근무조건, 신분보장, 보수 및 그밖의 물적 급부 등에 있어서 차별적 지위를 개선할 것"을 권고한 바 있지만, 아직까지 교육부도, 각 대학들도 꿈쩍하지 않는다. 오늘도 낙엽지는 스산한 캠퍼스를 유령처럼 떠돌고 있는 대학 시간강사들은 기초학문 발전의 책임을 짊어지고 있는 차세대 젊은 연구자들이자 대학교육의 60% 이상을 담당하고 있는 대학의 실질적인 기둥이다.

세계적으로도 자국의 미래를 이끌어나갈 젊은 연구자들을 이처럼 비정규직으로 홀대하는 나라는 없다. 이들의 지위가 획기적으로 개선되어 강의와 연구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는 한 우리나라의 미래는 없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허남혁 (대구경북환경연구소 연구기획부실장)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제일은행 인수 예정인 스탠다드차타드 은행입니다. 김택근 2005.03.11 2375
40 폐강기준 40명에 경악하며 권현주 2005.02.28 2414
39 등록금 우리는 거부 한다. 등록금 전면 거부 2005.02.01 2374
38 아직 해결이 나지 않았는지요? 대구대생 2005.01.27 2392
37 듣자하니 학생들을 두번 울리려고 하신다던데........ 대구대학생 2005.01.24 2383
36 부족함이 많음에 사죄를 드립니다.. 예병환 2005.01.04 2389
35 구구절절 사연 안 써도 됩니다. 초조 2004.12.29 2469
34 노조파업 진행 중 맞나요???? [2] 이상엽 2004.12.29 2348
33 영남대 민주총장선출에 대한 전국교수노조의 입장 본조 선전국장 2004.12.27 2266
32 대구대, 사람이 그리 없어서.... [1] 꼴깝! 2004.12.23 2430
31 대구대 알에서 깨어나 총파업 돌입 [1] 허진영 2004.12.21 2256
30 경북대분회 파업돌입 성명서(바위를 뚫고 피어난 풀꽃) 임순광 2004.12.16 2165
29 월급 올려줄테니 인력 충원하지 마라? [1] 파랑새 2004.11.27 2361
28 어느 시간강사의 독백1 [1] 시간강사 2004.11.25 2408
27 경북대 농성 지지문 이혜승 2004.11.21 2498
26 나는 내가 무섭다 파랑새 2004.11.19 2308
25 어찌 이런 일이 [1] 주홍글씨 2004.11.12 2372
24 [기고] 비정규교수의 생존, 국가인권위도 인정한 것을 우리가 인정하지 못한다는 말인가 [2] 경대신문 2004.11.11 2291
23 힘내세요^^* 아자!아자! [2] 임현미 2004.11.11 2427
22 기관사 아내의 일기 유균 2004.11.10 2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