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오늘의 구라) 뽕빨에서 깨어나세!

2004.09.29 21:14

김뽕빨 조회 수:2709 추천:98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솔직히 내 귀에는 개 껌씹는 소리만도 못하다는 생각이 드는구만.

아마 나도 이젠 학씨리 비정규인가봐.
우아한 백조! 왕자님! 공주님! 교수보다 한 끗발 더 높은 '교숫니임'이 아닌 그 이름 위대한 비 / 정 / 규 !
뽕빨 안 먹히는 비 / 정 / 규 !

몰라. 아직도
더도덜도어쩌고저쩌고멍멍멍 소리 듣고 기분 졸리 나빠지는 인간은 나 혼자뿐인지도 모를 일이지.

하지만 난 확신하고 있지.
많은 위대한 분들이 서서히 뽕빨에서 깨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아니, 애초에 뽕빨 없이 살던 분들이 강호에는 하늘의 별처럼 많이 천기를 살피며 계셨고,
이제 서서히 그분들이 콩물에 간수 부은 것처럼 엉기고 있다는 사실을....

사실 지금까지 우리들 대부분은 늘 뽕빨로 생을 유지해 왔었지.
그 뽕빨은 모든 것을 아름답게 보이게 했지.
꿋꿋할 수 있게 해 주었지.
쪽팔림을 잊게 해 주었지.

위대한 뽕빨! 아름다운 뽕빨! 예쁜 뽕빨! 뽕뽕뽕빨빨빨! 뽀옹빠알!

뽕빨은 우리의 권리를 학씰하게 지켜주었지.
빌빌 길 권리, 비굴해질 권리, 아부할 권리, 분노하는 마음 억누를 권리, 손바닥에 떼밀 권리.

그러어낫!
뽕빨에서 깨어나면 이 모든 권리가 홍로(紅爐)의 눈처럼 순간에 사라지지.

하지만 주어진 권리를 도저히 포기할 순 없지.
난 지성인이니까. 그리고 교양인이기도 하고 자유인이기도 하며 아울러 나는 정의를 사랑하니까.
신성한 권리를 포기한다면 그 순간부터 나는 완전히 꼬무줄 떠러진 빤스 되어버리는 꼴이 되는 거니까.... 내 아이덴티가 아주 아작나 버리니까.
그렇게 되기 싫음 주어진 권리를 철저히 주장하고 향유해야지.

그리고 난 의무 또한 학씰하게 수행해 왔지.
임금 주면 주는 대로 받았고, 시간 주면 주는 대로 받았고, 밟으면 밟는 대로 밟혔고, 기라면 기었고, 때리면 때리는 대로 맞았지.
아주 즐거운 마음으로.
물론 힘도 들었지만 그래도 의무이니까.
기왕이면 좀 더 기쁜 마음으로 성실히 수행했지.
또한 의무는 어떤 일이 있어도 포기하면 안 되지! 결코 안 되지!
왜?
나는 지성인, 교양인, 자유인이며 또 정의를 사랑하니까.

내리 사흘 연속으로 냅다 부은 알코올이 도깨비춤을 추는 초저녁!
내가 시방 무슨 말을 하고 있는 건지.

목요일 오후 두 시 오십 분 경부터 경상대 휴게실, 아니 경비실에서 한꼬바리 땡기면서 학교 이익 저해하는 뽕빨 안 듣는 인간들 눈 부라리고 기다리고 있겠씸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4 그것 참! [1] 한교조 2005.06.17 3071
323 비정규교수노조대구대분회에 바칩니다..... 지나가면서 2005.05.01 2922
322 잘 읽었으며~~, 외부인 2005.04.29 2896
321 축하합니다! [1] 감사 2004.09.18 2893
320 즐거운 한가위 보내시길 바랍니다. [1] 박규준 2004.09.25 2832
319 한비조 본부의 자유게시판에도 종종 들러 주세요! [2] 한비조 2004.10.23 2830
318 회원확보 [1] 권현주 2004.10.04 2820
317 드디어 개통되었네요..^^ [1] 산그늘 2004.09.20 2819
316 경북대 사회학과 대학원생 지지성명서 [3] resol 2004.10.24 2815
315 이재규 총장 완전 퇴진을 위한 민족민주 사회학과 천막 농성단 민족민주 사회학과 2005.05.03 2803
314 [매일춘추] 대학 안의 유령들 [3] 산그늘 2004.10.26 2763
313 조합원 가입을 부탁드리며.. [2] 분회장 2004.10.07 2755
312 [새책] 『크레디토크라시 ― 부채의 지배와 부채거부』(앤드루 로스 지음, 김의연·김동원·이유진 옮김) 출간되었습니다! 갈무리 2016.05.30 2744
311 마침내 경북대학교를 고소하다! [1] 임순광 2004.09.25 2730
310 국가보안법 없는 아름다운 세상 만들기 (일정) 국보법폐지시민연대 2004.10.21 2716
» (오늘의 구라) 뽕빨에서 깨어나세! 김뽕빨 2004.09.29 2708
308 '분회비의 인상'에 대한 문의(비정규직Q&A에 올렸던 내용) 노윤구 2007.05.22 2700
307 (한국비정규교수노조 성명서)노동부의 입법예고안을 비판하며 총력투쟁을 결의한다 임순광 2007.04.20 2679
306 많은 참여와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1] 분회장 2004.09.21 2671
305 답변주신 전업으로 하시는 시간강사님의 뜻에 대한 답변 [2] 시간강사 2007.04.17 2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