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시/ 시간 강사가 말했다 - 장안대 편

2006.11.06 08:58

장영수 조회 수:2497 추천:115

시간 강사가 말했다 - 장안대 편


키 큰 향나무의 대오,

정원사가 손보고 간 이래로

한 그루 향나무 상하 좌우

나뭇가지들 곳곳 무더기무더기

축구공 농구공만 같은 무인도만

같은 녹색 잎 뭉치들 푸른 하늘이

그 배경이다 그대로 그냥 한 생애

내내 기약 없는 참선에 든 구도자

모습, 분위기, 세상 어떤 가부좌의

구도자라 해도 외형상 저 향나무

들 같을 순 없을 거라는 느낌

향나무를 통해 향나무의 자세를 통해

한 수 배우고 있던 어느 봄날 오후

-시집 〈그가 말했다〉(문학과지성사)에서



장영수

1947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났다.

1973년 〈문학과 지성〉을 통해 등단했다.

시집으로 〈메이비〉 〈나비 같은, 아니아니, 빛 같은〉 등이 있다.

한겨레 2006. 11. 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1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임금체계 개악 저지, 반드시 해내겠습니다 기호이번 2014.12.02 1098
200 [기호2번 한상균 후보조] "통합 후보"라면서 조직을 두 동강 내겠다고? 기호이번 2014.12.02 1155
199 권영길은 이미 ‘개인’ 권영길이 아니다. 진보사랑 2007.08.19 2345
198 7월초 에서 8월말 까지 서박사님의 사무실에서 주역, 풍수 스터디있습니다 바람 2007.06.25 4712
197 FTA 비정규직법을 강형우가문을 위협하여 만든 제주도군대통신을 조사해주세요 한영란 2007.06.22 2634
196 행자부는380개의 불법선거단체활동지령은 제주도군수산업체통신으로부터 받나요 한영란 2007.06.22 2631
195 '분회비의 인상'에 대한 문의(비정규직Q&A에 올렸던 내용) 노윤구 2007.05.22 2772
194 [re] '분회비의 인상'에 대한 문의(비정규직Q&A에 올렸던 내용) 관리자 2007.05.23 2681
193 윤병태 대경지부장 심장부정맥 수술비 모금 안내 임순광 2007.05.10 3716
192 春來不似春! [3] 거시기 2007.04.25 2634
191 성균관대, 여러 사정상 한국비정규직교수노조 탈퇴 임순광 2007.04.24 2682
190 (펌)교수노조 성명서 - 비정규직법안 폐기하라 [1] 임순광 2007.04.24 2353
189 경북대분회 학술 아고라 개최 안내 임순광 2007.04.23 3395
188 장식에 지나지않는 박사! 반납하고 싶다. [1] 거시기 2007.04.21 2690
187 (한국비정규교수노조 성명서)노동부의 입법예고안을 비판하며 총력투쟁을 결의한다 임순광 2007.04.20 2752
186 5월 12일(토) 본조와 지부 대의원대회 공고 임순광 2007.04.18 2699
185 답변주신 전업으로 하시는 시간강사님의 뜻에 대한 답변 [2] 시간강사 2007.04.17 2754
184 비전업강사의 강사료를 갂아먹는 전업노조위원님들을 규탄합니다 [3] 비전업강사 2007.04.11 3565
183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 선거공고(4월 14일, 토, 오후2시, 영남대 인문관 312호) 임순광 2007.04.07 2693
182 [부위원장후보7. 주봉희선거동영상] 선택은 분명하다! 주봉희선본 2007.01.25 4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