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점필재 김종직선생

2006.12.18 17:24

이한방 조회 수:2490 추천:161

본관은 선산, 자는 계온 또는 효관, 호는 점필제, 시호는 문충이다. 1431년 (세종 13년)에 아버지 숙자와 어머니 밀양 박씨 사이에서 밀양 대동리에서 태어났다.

아버지는 선산 영봉리 사람으로, 동향인 길재의 성리학을 이어받아 아들 종직에게 전수하여 뒤에 영남학파의
종조로까지 이르게 하였는데 숙자는 밀양의 박홍신의 무남독녀에게 장가 들었다가 장인 박홍신이 대마도에 나아가 싸움터에서 전사하자 밀양 처가로 이주하여 그곳에서 종직을 낳았다.
  
종직은 어릴 때부터 아버지에게서 교육을 받았는데 총명하여 날마다 수 천자씩을 기억해 갔다고 한다. 아버지의 교육은 길재의 교육방법을 따라 동몽수지(童蒙須知) ,유학자설(幼學字說), 정곡편을 거쳐 소학, 효경, 대학 및 논맹 순으로 단계적인 과정을 철저히 밟고 사서,오경을 차례로 배웠지만 특히 소학 을 학문의 기초로 삼고 어릴 때부터 시를 잘하여 이름이 크게 떨쳤다.

16세 때 경사에서 과거에 응시하였다가 낙방의 고배를 마시고 크게 분발하여 23세 겨울에 금산 봉계의 현감 조계문의 딸을 맞아 결혼함으로써 김천과 깊은 인연을 맺고 김맹성과 황옥산 능여사에서 공부하고, 23세 봄에 진사시에 합격하여 성균관에 입학하여 주역 등 경전을 탐독하였다.  

25세에는 세조 즉위를 축하하는? 동당시에 중형 종석과 함께 응시하여 형제가 모두 합격하였으나 이듬해에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밀양으로 내려가 장례를 치르고 복상여묘 하였다. 29세에 형 종석과 함께 식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이로써 벼슬길이 열려 곧 권지승문원부정자에 제수되었는데 그 문명이 조정에 널리 알려져 형과 함께 한직을 주어 금산 출신의 허종, 이숙감을 비롯하여 어세공, 이극균, 어세겸, 민수, 정효상, 이영근 등을 선발하여 사가독서케 하였다.  
  
이때부터 문명으로 유명하여 각종 책문을 임금께 올릴 정도였다. 세조는 학문을 권장하는 방책으로 대표적인 연소한 문신을 뽑아 한직에 제수시키고 예문관의 직까지 겸하게 하여 매일 번갈아 토론 강습토록 하였는데 여기에서도 종직은 이파, 정간종, 이맹현, 김종연, 어세공, 류문통, 정영통, 송춘림, 김순명 등과 함께 참가하였다.  
  
40세에는 성종이 즉위하여 경연을 열고 재행이 겸비한
학자를 선발하여 예문관을 겸직케 하였는데 응선한 19명 중 선생이 첫번째 선발되어 예문관수찬,지재교,경연검투관/기사관을 겸하였다. 얼마 안되어 어머니를 봉양하기 위해 외직을 청하여 고향에서 가까운 함양군수로 부임하게 되었다. [ 종택 사랑채 ]  

함양에서는 나라에 진상하는 차(茶)의 생산이 없어 매년 나라에서 부과되는 차(茶)를 전라도에 가서 쌀1말에 차(茶)1홉을 사서 바치니 군민들의 고충이 막심함을 알고 고심하던중 삼국사기에 신라시대에 지리산에 차(茶)종을 심었다는 기록을 보고 수소문 끝에 지리산 엄천사 죽림에서 두어포기의 차종을 발견하여 관전에 심어 재배하니 2년후에는 상납할 물량이 넉넉하여 백성들의 고충을 덜어주어 군을 다스리는 목민관의 참모습을 보여 주었으며 춘추로 향음주례와 양로례를 행하고 효제와 주자가례로 상제봉행을 권장하였으며 교육에 있어서는 길재, 김숙자의 교육방법대로 소학을 기본으로 하여 총명한 관동을 뽑아 일과를 정하여 교회하였다.

이 무렵 유자광의 시가 함양 동헌의 현판에 새겨있는 것을 보고 소인배의 글이라 하여 떼내어 불사르게 한 것이다. 이것이 후일의 ‘무오사화’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이러한 성리학적 윤리의 실천으로 학행일치의 명성이 세상에 알려지자 함양을 찾는 문인이 운집하였다.수제자 김굉필, 정여창이 이때에 점필재문하에 와서 배우기를 청하였다.

선생은 경기, 강원, 전라도 3도의 관찰사, 한성좌윤, 형조판서, 지경연, 홍문과제학 성균관사를 거쳐 1489년(성종20년) 59세에 모든 관직을 버리고 병으로 사퇴하니, 성종은 지중추부사로 이배하고 특명으로 전직을 바꾸지 말라하고 사관을 보내어 돈유하고 녹봉을 받으라 하였다. 점필재는 세차례나 상소로 사퇴했지만 성종은 윤허하지 않았고, ‘점필재는 단직하고 성간하여 거짓이 없고 학문의 연원이 넓고 깊다’라는 내용의 친재비답을 두차례나 보내어 윤허하지 않았다.  

선생은 병중에도 책을 손에서 떼지 아니하고 원근에서 모여든 학자들과 도학을 밝히는 학문을 강론하였다. 1492년(성종23년) 8월에 밀양 외가에서 세상을 떠나니 향년 62세였다.
  
부음을 접한 성종은 “종직이 죽으니 사류가 그 기강을 잃었다. 내 심히 통도하노라”하고 2일간 조회를 철폐하고 예관을 보내어 조제하였다. 1493년(성종24년) 성종은 시호를 ‘문충(文忠)’으로 내리고 사당을 지어 영세불천하라하고 자손만대에 봉사토록하였다.
  
선생이 돌아가신 6년후 1498년(연산4년) 7월에 ‘무오사화’가 일어났으며, 선생은 부관참시 당하고 가산이 적몰되고 저술도 모두 불태우는 참화를 당했으며 문인들은 처참 유배하였다.

1507년(중종2년)에 신원되어 모든 관직이 복권되어 선생은 숭록대부 의정부 영의정으로 추증되었으며 중종 9년에는 좌의정 정광필 추천으로 청백리에 올랐다.  
  
[ 선산 금오서원 ] [ 밀양 예림서원 ]

선생의 저서로는 유두유록, 청구풍아, 오경석의, 당후일기, 동문수, 여지승람, 1,200여편의 시(詩)등이 전해오고 있다. 선생을 제향하는 서원은 밀양 예림서원, 선산에 금오서원등 8곳에서 재향하고 있다.  

무오사화로 몰락한 김종직 가문(善山金氏)은 경남 밀양, 합천 야로를 번갈아 전소면서 고령 용담으로 이거하여 살면서 임진왜란을 당하고 1651년(효종2년) 점필재 김종직의 5대손 남계공 김수휘가 이곳 ‘가곡’에 택리 정착하여 지형을 살피니 앞산은 접무봉, 뒷산은 화개산이라 꽃피고 나비 춤추는 형국이라 하고 동명을 개화실로 명명하고 아름다운 골이라 하여 가곡(佳谷)으로 불리우다가 350여 년을 한가문의 집성촌을 이루어 살아오면서 세월이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개애실로 통칭하여 오늘에 이르고 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 (펌)교수노조 성명서 - 비정규직법안 폐기하라 [1] 임순광 2007.04.24 2296
189 경북대분회 학술 아고라 개최 안내 임순광 2007.04.23 3330
188 장식에 지나지않는 박사! 반납하고 싶다. [1] 거시기 2007.04.21 2647
187 (한국비정규교수노조 성명서)노동부의 입법예고안을 비판하며 총력투쟁을 결의한다 임순광 2007.04.20 2692
186 5월 12일(토) 본조와 지부 대의원대회 공고 임순광 2007.04.18 2639
185 답변주신 전업으로 하시는 시간강사님의 뜻에 대한 답변 [2] 시간강사 2007.04.17 2698
184 비전업강사의 강사료를 갂아먹는 전업노조위원님들을 규탄합니다 [3] 비전업강사 2007.04.11 3499
183 비정규교수노조 위원장 선거공고(4월 14일, 토, 오후2시, 영남대 인문관 312호) 임순광 2007.04.07 2648
182 [부위원장후보7. 주봉희선거동영상] 선택은 분명하다! 주봉희선본 2007.01.25 4646
181 대학의 비정규직부터 해결하라-한겨레21, 2006년12월13일 제639호 [1] 천리향 2007.01.09 2490
180 비정규교수노조 대경지부 학술지 발간 관련 안내 임순광 2007.01.08 3369
179 2006년 경북대분회 임금단체협약서 내용 임순광 2007.01.08 2388
178 논문게재 지원에 대한 문의 [1] 박혜전 2007.01.04 2524
177 [필독]전남대분회 2006년 단체교섭 쟁점사항 타결!! [1] 전남대분회 2006.12.29 2343
» 점필재 김종직선생 이한방 2006.12.18 2489
175 산청의 인물 이한방 2006.12.18 2437
174 노사야합 중단하라! 이태양 2006.12.14 2175
173 2006년도 2학기 비정규교수 산행 및 간담회-12월 21일 木 이한방 2006.12.14 2320
172 교원법적지위 쟁취를 위한 정책토론회 본조간사 2006.11.13 2135
171 등록금후불제서명운동 본조간사 2006.11.06 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