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

대학강사문제 놔두고 대학개혁 없다

2006.10.01 13:48

교수신문 조회 수:2002 추천:100

콩나물 강의실’에서 주입식 수업 듣고…



박주희 기자 최현준 기자



[관련기사]


• [야!한국사회] 대학은 지성과 담론의 공간이다 / 이명원

• [대학별곡] 족보 달달 외우고 빈칸 채우는 시험

• [필진] “교수님 휴강해요” 듣는 교수의 속마음




[대학 100곳 교육 현주소 보니]

서울대 사회과학대 2학년인 박아무개(20)씨는 이번 학기에 모두 6과목을 수강한다. 경제학 강의는 100명 정도, 다른 교양 3과목은 80명 정도가 한꺼번에 강의를 듣고 있다. 전공 2과목은 형편이 나은 편이라서 40~50명 정도 수강을 한다. 박씨는 “수업은 대부분 토론보다는 강의식으로 이뤄지고, 리포트를 내긴 하지만 교수가 내용을 읽어보고 의견을 주거나 토론을 해 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1학년 때 강의평가서를 작성하긴 했지만, 강의평가 결과가 어떻게 나왔는지는 들어본 적이 없다.

한양대 공과대에 다니는 이아무개(21)씨는 전공과목까지 100명이 넘는 강의를 듣고 있다. 실험이 필요한 강의에도 보통 60~80명이 한꺼번에 수업을 듣다보니 강의시간에 직접 실험을 해 본 적은 거의 없다. 대부분 대학원생이 실험에 대해 짧게 설명을 한 뒤 실험을 하고, 학생들은 대학원생들이 하는 실험을 지켜본다. 시간이 오래 걸리는 실험은 전체 과정을 다 보지 않고 과정 중에 일부만 지켜보고 끝낸다. 그러다 보니 2시간짜리 강의가 40~50분만에 끝나기도 한다. 중간고사는 대부분 리포트만 내고 기말고사는 필답고사를 치르는데, 선배들로부터 ‘족보’를 챙겨두기도 한다. 예전에 냈던 문제형식을 그대로 따르는 교수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씨는 “전공 수업 가운데 130명이 한꺼번에 수강하는 경우도 있다. 강의실이 워낙 큰데다 학생들이 너무 많으니까 수업에 집중을 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콩나물 강의실 : 학생 36명 이상 강좌 45%…100명 이상 6%나
수업은 주입식 : 토론수업 8% 뿐…서울 주요대학도 설명형 64%
필답평가 일색 : 100곳 모두 “강의평가” - 공개하는 곳은 10곳



박씨나 이씨만 유별나게 열악한 교육환경에 놓여있는 대학생이 아니다.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여전히 ‘콩나물 강의실’에서 주입식 강의를 듣고, 필답고사로 획일화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재성 열린우리당 의원이 전국 4년제 종합대학 100곳을 조사한 자료를 보면, 올 1학기 기준으로 수강생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등학교 학급당 평균 학생수인 35.7명 이상인 강의 수가 전체 강의의 45%나 됐다. 절반 가까운 대학 강의가 경제협력개발기구 중등학교 수준에도 못미치는 환경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100명 이상이 한꺼번에 강의를 듣는 대강의도 전체 강의에서 6%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에 있는 4년제 대학 10곳만 뽑아 봐도 35.7명 이상이 수강하는 강의가 전체의 40% 이상이다. 100명 이상 듣는 강의도 5%에 이른다. 미국 웰슬리대, 리드대, 미들버리대, 칼튼대 등이 한 강좌당 학생수가 평균 16명을 넘지 않는 것과 견줘보면 대학교육 환경이 뚜렷이 대비된다.

수업방식도 대학 100곳의 강의 가운데 절반이 넘는 53%가 설명식으로 이뤄지고, 토론식 수업은 8%에 그쳤다. 실습중심으로 진행하는 강의는 20% 정도다. 서울 4년제 대학 10곳을 놓고 보면, 설명식 강의가 64%에 이르고, 토론식 수업이 38.6%, 실습중심 수업은 4.4% 뿐이다. 실험·실습을 주로하는 이공계와 의·치학대학 전공수업을 빼면 전체의 80.9%가 설명식 강의다.

평가도 필답고사 중심의 획일화된 방식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대학 100곳에 개설된 강의 가운데 중간고사는 65%, 기말고사는 74%가 필답고사로 평가를 하고 있다. 조사대상 대학 100곳이 모두 강의평가를 하고 있지만, 결과를 학생들에게 공개하는 대학은 10곳 뿐이다.

최재성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는 대학이 교수를 확보하고, 강의환경을 개선하는 등 교육투자를 늘리려는 노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대학 교육의 질을 높이려면 대학이 등록금이라도 최우선으로 교육에 투자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희 최현준 기자 hope@hani.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3 시간강사 강의료, 전임강사의 25% 그쳐 이수범 기자 2006.10.20 2038
162 교수7개단체 연대 한교조 2006.10.17 2274
161 조합원동지 여러분께 한교조 2006.10.17 2377
160 콩나물교실에 무슨 경쟁력이 있을까? 한국일보 2006.10.02 1937
159 1인시위 동참을 요청합니다. 경북대분회(펌) 2006.10.01 2141
» 대학강사문제 놔두고 대학개혁 없다 교수신문 2006.10.01 2001
157 만장일치의 인문학 위기보다 기존질서에 맞선 항명쪽으로 교수신문 2006.10.01 1967
156 강사문제 외면하는 인문학 위기 위선이다. 교수신문 2006.10.01 1880
155 “전태일 열사도 울고 갈 시간강사 처우” 매일노동뉴스 2006.09.07 2369
154 법률안 상정 의결 요구“비정규직 교수의 교원 지위 인정해야” /교수신문 박수진기자 2006.09.05 1994
153 “시간강사, 70년대 노동자보다 나을 것 없다” 김선주기자 2006.09.05 2225
152 시간강사, 교원지위 확보 법개정 나섰다 프로메테우스 2006.08.30 2066
151 대학개혁 및 교원법적지위 쟁취 특별위원회 출범 한교조 2006.08.24 2098
150 이상향을 찾아서 [문화일보 2006-02-25 ] 권현주 2006.07.13 2201
149 [교원법적지위 쟁취 특위] 구성제안 한비조에서 2006.06.26 2024
148 청량산 이한방 2006.06.20 2225
147 6월 22일 청량산 외래교수 산행 案 이한방 2006.06.17 2259
146 7월1일-2일, 지부 가족동반 문화예술체험 수련회 가요^^* 임순광 2006.06.05 2063
145 EEZ협상 때 독도영유권 분명히 해야 / 최장근 (한겨레신문) [1] 권현주 2006.06.01 1961
144 대학강사를 교원으로! /홍영경 성대분회(펌) 2006.05.10 2024